환경보호운동연합 - 맑은물은 맑게, 푸른산은 푸르게

TOTAL ARTICLE : 47, TOTAL PAGE : 1 / 5
환경부, '친환경 운전법 10계명' 발표
 환경보호  | 2008·07·29 09:45 | HIT : 922 | VOTE : 76

온실가스도 줄이고 에너지도 절약할 수 있는 '친환경 운전법'이 소개됐다.

환경부는 경제속도 준수, 내리막길 운전시 가속페달 밟지 않기 등을 골자로 하는 친환경 운전 10계명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.

환경부는 이를 실천할 경우 차량 1대(2000㏄ 기준)당 연간 약 500리터의 연료를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.

환경부는 "온실가스 줄이기에 대한 참여와 관심을 높이면서 고유가 시대에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"이라며 "친환경 운전 10계명을 담은 홍보책자 및 동영상을 제작해 배포하고 고속도로 및 시내 전광판 홍보 등을 통해 10계명을 적극 알릴 계획"이라고 밝혔다.

환경부는 특히 경찰청과 협의해 친환경 운전 관련 내용이 자동차 운전면허시험에도 출제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.

다음은 환경부가 소개한 친환경 운전 10계명.

① 경제속도 준수 : 경제속도(60~80km/hr)를 준수하고 교통상황에 따라 정속주행을 하는 것이 좋다. 속도 변화가 큰 운전을 할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연료가 최대 6%까지 더 소비된다.

② 내리막길 운전시 가속페달 밟지 않기 : 내리막길 운전시 가속페달에서 발을 뗄 경우 자동차에 내장된 연료차단 기능이 작동하면서 연료가 더 이상 소모되지 않으며 이를 잘 활용하면 연료를 20% 이상 줄일 수 있다.

③ 출발은 천천히 : 출발시 처음 5초간 시속 20km까지 천천히 가속해 출발하는 것이 좋다. 급출발을 10번 할 경우 100cc 정도의 연료가 낭비된다.

④ 공회전은 이제 그만 : 대기 중이거나 짐을 싣고 내리기 위해 주·정차를 할 때는 공회전을 하지 않아야 한다. 5분간 공회전을 할 경우 1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연료가 낭비된다.

⑤ 타이어 공기압을 체크하는 센스 : 한 달에 1번 이상 또는 장거리 주행 전에는 반드시 타이어 공기압을 체크해야 한다. 타이어 공기압이 30% 부족한 상태에서 운전할 경우 50km마다 300원씩 낭비된다.

⑥ 한달에 한번 자동차 점검 : 최소 1달에 한 번 에어클리너를 점검하고 엔진 오일, 배출가스 관련 부품은 교한 주기를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. 에어클리너가 오염된 상태로 운전하면 차량 1대당 연간 약 90kg의 이산화탄소가 더 배출된다.

⑦ 정보운전의 생활화 : 출발 전 도로 및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목적지까지의 주행경로를 확인하는 등 계획적으로 운전을 해야한다. 또 월요일 오전, 금요일 오후, 주말 등 상습 정체일에는 대중교통(버스, 지하철 등)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.

⑧ 트렁크를 비우자 : 자동차에는 꼭 필요한 짐만 싣고 다녀야 한다. 불필요한 짐 10kg을 싣고 50km를 주행하면 80㏄의 연료가 낭비된다.

⑨ 친환경 자동차 선택 : 차량 구입시 가급적 경소형차, 저공해 자동차, 수동 변속기 차량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. 중형차보다 소형차를 탈 경우 평생 3000여만원의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다.

⑩ 유사연료, 인증받지 않은 첨가제는 노(NO) : 유사연료, 정부 검사에 합격하지 않은 첨가제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. 불량 연료 사용시 차량에 무리를 주고 환경에도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.

-환경부-

  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GGAMBO